HOME > ARCHITECTURE > HOSPITALITY

Photographer

김용순 + 이한울

Location

경상남도 통영

Use

팬션

Material

시멘트 페인트

지그재그 하우스

본문

89e4077e948521e826966f8970aaa274_1576712
 

Design : Richue architecture

Architect : ManSik Hong

Location :  Punghwailju-ro, Sanyang-eup, Tongyeong-si, Gyeongsangnam-do, Republic of Korea

Site Area : 1,652 ㎡

Building Area : 573.8 ㎡

Total Area : 541.12㎡

Structure : RC

Finish Material : Cement

Project Year : 2018

Photographer :  YongSoon Kim, Han-UL Lee ​ 

 

89e4077e948521e826966f8970aaa274_1576712
 

맥락과 조건

통영의 한적한 바닷가의 땅이다. 남쪽으로 산들과 어우러진 바다 풍경이 보이고 12미터 높이 차가 있는 경사진 지형이다. 건축주는 학교 선생님으로 몇 년 후 은퇴를 앞두고 본인이 거주하면서 농가형 펜션을 운영하고자 했다. 풀장을 둔 펜션으로 작지만 편안하고 다양하게  바다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이었으면 했다. 본인 집은 작고 마당을 둔 집으로 펜션과는 분리된 위치를 원했다. 바다풍경과 집의 관계 그리고 일상과 탈 일상의 관계가 어떻게 만나야 하는가? 의 질문으로 시작된 프로젝트이다.

 

89e4077e948521e826966f8970aaa274_1576712
 

89e4077e948521e826966f8970aaa274_1576712 

Elevation

 

89e4077e948521e826966f8970aaa274_1576712 

Elevation

 

 

지형이 만드는 건축

경사지형의 조건에서 얻어낸 지그재그 형태는 대지가 가진 힘의 흐름을 반영하고 있어, 계속해서 바다풍경과의 관계에서 조직되어 대지 전체에 다양한 장소를 생성하고 있다. 12미터 높이의 지형은 층별 프로그램의 분리와 함께 층층이 테라스가 생기고, 비틀어진 자연 지형의 선형은 층층의 매스가 틀어져 지그재그의 형태를 만드는 동력이 된다. 그러면서 생성된 매스들 사이의 공간과 테라스 공간은 건물의 내부와 외부가 스며들 듯 합쳐져 경관과 통합하는 풍경화 된 건축이 연출되고 있다.     

 

89e4077e948521e826966f8970aaa274_1576712
 

89e4077e948521e826966f8970aaa274_1576712 

Section

 

 

건축과 풍경의 경계 

건축은 풍경화 되고 풍경은 건축화 되는 건축과 풍경의 중간 경계점 같은 이 건축은 지형을 따라 오르내리면서 차이가 발생하는 특이성의 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즉 어떤 곳은 수축되어 풍경을 담는 강한 시선의 응집력을 가진다면, 어떤 곳은 펼쳐져 풍경과 관계 맺는 힘이 확장된다. 이때 주목할 점은 여행이라는 탈 일상과 지형이 만드는 다양한 레벨의 공간이 동시에 작동한다는 점이다. 이에 따라 그 공간은 다양한 사건들을 발생시킬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게 되었다. 거주로써의 일상과 여행의 탈 일상이 새로운 관계로 조직되는 장소가 되는 것이다.  

 

89e4077e948521e826966f8970aaa274_1576712
 

89e4077e948521e826966f8970aaa274_1576712 

Section

 

 

89e4077e948521e826966f8970aaa274_1576712
 

89e4077e948521e826966f8970aaa274_1576712 

Plan _ 1F 

 

 

89e4077e948521e826966f8970aaa274_1576712
 

일상 속 탈 일상의 집

우리가 살면서 누구나 일상 속에서 탈 일상을 생각하게 된다. 집이란 무엇일까? 여기서 집은 일상의 기능을 효율적으로 수행하는 기계가 아니라 일상의 의미를 다양하게 소통시키는 매체로서 존재하기를 원한다. 지형과 풍경 속에서 건축은 주인과 손님으로 일상과 탈 일상으로 끊임없는 해체와 새로운 조직으로 탈주하는 집이 된다. 이렇게 수많은 의미를 소통시키면서 시간의 의한 축적된 기억으로 건축은 의미의 대상이 될 수 있을 것이다.   

 

89e4077e948521e826966f8970aaa274_1576712
 

89e4077e948521e826966f8970aaa274_1576712 

Plan _ 3F

89e4077e948521e826966f8970aaa274_1576712

 

첨부파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MOST VISITED PROJ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