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RCHITECTURE > RESIDENTIAL

Photographer

류인근

Location

서울

Material

벽돌

STEADY ON THE ROCK

본문

2fd85274b07589aa6ae9d8489268a923_1456930 

 

 

Design: designband YOAP
Location: Seoul
Site Area: 265.48㎡ 
Buliding Area: 110.48
Total Floor Area: 334.53
Structure: RC
Finish Material: Brick
Project Year: 2014
Photographer:​ Ingeun Ryu

 

 

2fd85274b07589aa6ae9d8489268a923_1456930 

Diagram

 

 

대지는 서울 상수동의 언덕 위에 마치 둘째손가락을 편 주먹과 같은 형상으로 자리잡고 있다.  ‘한강 위쪽 동네’를 뜻하는 동네의 이름처럼, 언덕 꼭대기에서 한강을 내려다보고 있다.  좁다란 손가락부분에 해당하는 부분과 주먹에 해당하는 부분 사이에는 6m의 단차를 만들어내는 절벽이 자리잡고 있다.  이처럼 작은 대지 내에 좁은 부분과 넓은 부분, 높은 부분과 낮은 부분이 공존하는 상황은 건축을 통해 이러한 차이들을 아우르는 큰 숙제를 던져주었다. 

 

 

2fd85274b07589aa6ae9d8489268a923_1456930 

 

 

 

2fd85274b07589aa6ae9d8489268a923_1456930 

 

Isometric

 

 

대지로의 접근은 절벽 위쪽과 아래쪽 레벨 모두에서 가능하다.  좁은 골목을 통한 보행접근만이 가능한 아래쪽과는 반대로, 위쪽레벨은 차량과 보행 모두 접근이 가능한 장점이 있지만 이 경우 주출입구의 폭이 너무 좁아진다는 단점도 있었다.  이 상황에 적절한 배치를 찾아내기 위한 몇번의 검토와 회의, 수정 끝에 좁은 손가락모양 부분을 진입과 주차에 전용하기로 하였고, 매스를 오히려 한강방향으로 적극적으로 밀어내어 절벽 끝에 매달리는 것과 같은 형상을 만들어내었다.  이 과정에서 만들어진 좁고 긴 진입로는 역으로 한강방향으로의 시선과 동선을 유도하는 장치로서 기능하도록 하였다.​ 

 

 

2fd85274b07589aa6ae9d8489268a923_1456930 

 

 

2fd85274b07589aa6ae9d8489268a923_1456930
Section

 

 

매스의 형상을 잡으면서 계속 떠올린 것은 절벽 위에 자리잡은 무거운 바위덩어리였다.  6m 절벽 아래에서부터 각 층별로 다른 형상의 무거운 바위덩어리들이 한층한층 쌓아올려져 언덕 위로 모습을 드러내고, 계속 쌓아져서 한강을 굽어보는 언덕 위 또 하나의 언덕을 만들어낸다.  그 결과물은 그 크기는 주변 건물들과 그 크기에서 크게 다르지 않지만 주변과 전혀 다른 묘한 이질감을 만들어낸다.  주변과 다르게 길 안쪽으로 셋백된 배치, 덩어리가 주는 무게감, 절벽을 단단하게 붙들어매면서도 절벽 끝에 걸려있는 듯한 긴장감 등이 만들어내는 이질감이다.​

 

 

2fd85274b07589aa6ae9d8489268a923_1456931 

 

 

 

2fd85274b07589aa6ae9d8489268a923_1456931 

Mass Diagram

 

 

이런 단단하고 무거운 바위의 이미지를 만들어내기 위하여 선택한 재료는 벽돌이었다.  전반적으로 사용된 파벽돌은 절벽의 느낌과 자연스레 섞이게 하기 위함이었고, 최상층부는 은빛전벽돌로 변화룰 주어 시간에 따라서 바뀌는 햇빛을 언덕 위에서 머금거나 반사하도록 하였다. ​

 

 

 

2fd85274b07589aa6ae9d8489268a923_1456931 

 

 

 

2fd85274b07589aa6ae9d8489268a923_1456932

Elevation

 

 

 

개구부들은 벽돌 파사드에 깊이감을 더한다.  두가지 종류의 유리가 사용되었는데, 투명유리는 벽체 안쪽면에 맞추어 위치하면서 두꺼운 매스가 뚫려들어가는 느낌을 강조하고, 저반사유리는 벽체 가장 바깥면에 맞추어 위치하면서 주변의 모습을 반사하여 개구부 자체가 뚫려 없어지는 듯한 착각을 만들어낸다. 이 두가지 방식의 개구부들은 내부공간에 그대로 반영되어 다채로운 깊이의 공간을 연출해낸다.

 


2fd85274b07589aa6ae9d8489268a923_1456932 

 

 

 

2fd85274b07589aa6ae9d8489268a923_1456932

1st~3rd Plan

 

 

절벽 위,아래의 각 층은 절벽 속을 관통하는 계단실에 의해 연결된다.  절벽 아래의 1층은 한강으로 열려있지는 않지만, 대신에 6m 절벽높이를 그대로 자신의 층고로 바꾸어 가지면서 기묘한 스케일감을 갖는다.  주진입층인 2층은 좁은 진입로에서부터 이어져온 집중된 시선을 커다란 개구부를 통해 한강과 이어내는 역할을 한다.

 

 

2fd85274b07589aa6ae9d8489268a923_1456932 

 

 

 

2fd85274b07589aa6ae9d8489268a923_1456932 

 

 

3층과 4층은 각각 한강쪽으로 열려진 테라스들을 통해 한강과 시각적으로 소통하는데, 이렇게 반복되는 건축물과 한강과의 대화는 단단한 바위의 최상부인 옥상에서 마침내 절벽 위와 아래, 한강쪽과 도심쪽을 아우르면서 마무리된다.


 

 

2fd85274b07589aa6ae9d8489268a923_1456932 

 

 

 

2fd85274b07589aa6ae9d8489268a923_1456932
 

 

 

첨부파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MOST VISITED PROJ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