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RCHITECTURE > RESIDENTIAL

Design

studio_GAON

Photographer

박영채

Location

경상남도 거창

Material

스터코 우드

House in Geochang

본문

5669a62e587c6b2825fe8ca8782caeda_1489974
 

 

Design: Studio_GAON

Architect: Hyungnam Lim, Eunjoo Roh

Location: Geochang, Gyeongsangnam-do
Site Area: 596
Building Area: 128.47
Total Floor Area: 163.78
Structure: Wood Light Frame Construction
Finish Material: Stucco, Wood
Project Year: 2012
Photographer: Youngchae Park

 

 

 

c10a1941eb4456140daca6e688e887ed_1444907

c10a1941eb4456140daca6e688e887ed_1444907
Elevation

 

 

 

그림자가 쉬는 집

‘그림자가 쉬는 집’은 한국의 지방도시인 거창의 어느 볕이 잘 드는 언덕에 지어진 집이다. 대지 안에 층층나무라고 잘 자라는 키 크고 무성한 나무가 한 그루 있고, 그 옆에는 싱싱한 물이 늘 솟아오르는 샘이 있다. 그 아래에는 작은 저수지가 있다.

 

그 풍경이 무척 편안해서 낮잠이 솔솔 불어오는 바람처럼 몸으로 스며들어올 듯하다. 아무도 들어오는 것을 방해하지 않고 막지도 않지만, 땅은 밖에서 보면 안이 들여다보이지 않는 묘한 입지에 있다. 산의 기울기도 별로 급하지 않고 바람도 묵직하게 불어온다. 산과 물과 바람과 나무가 모두 갖추어져있는 아주 이상적인 땅이다.

 

 

 

c10a1941eb4456140daca6e688e887ed_1444907

c10a1941eb4456140daca6e688e887ed_1444907 Elevation

 

 

 

이 집은 60대에 들어선 부부가 80대의 부모를 모시고 살려고 짓는 것이다. 평생 사회운동(노동운동)을 했던 이 집의 건축주는 인간을 위해 불을 훔쳤다는 신화속의 거인 프로메테우스 같은 사람이다. 부부가 평생 남을 위해 힘든 일을 하였고, 지금도 틈만 나면 주변 사람들을 돌보고 있다. 그들은 집을 지으면 자연 속에서 호두나무를 키우며 살 생각이다. 그래서 농사일에 편리해야 하고, 집 자체가 휴식의 의미가 될 만한 집을 원했다.

 

그래서 우리는 이 집이 오랜만에 휴식을 취하는 거인의 낮잠을 깨우지 않는, 소박하고 포근한 집이 되기를 원했다. 낮잠은 잠시 자는 잠이고 깨어나면 정신이 더욱 초롱해지는 잠이다. 그들은 여기서 아주 달게 잠을 자며 쉴 것이다. 그래서 이 집의 이름을 ‘그림자가 쉬는 집’으로 부르기로 했다.

 

 

 

c10a1941eb4456140daca6e688e887ed_1444908

c10a1941eb4456140daca6e688e887ed_1444908

Elevation

 

 

 

필요한 공간은 부부와 노부모, 그리고 딸을 포함한 가족 각자의 방과, 공동의 장소인 거실과, 두 개의 화장실과, 다락방 등이다. 가족 간의 사이가 좋지만, 너무 가까워서 서로 신경 쓰고 배려하느라 오히려 불편해지지 않도록 적당히 시선도 가리고 거리도 유지하도록 하는 것이 설계의 목표였다. 


층층나무가 훤히 보이는 동쪽 모퉁이에는 부엌과 식당을 놓고, 반대쪽에 거실을 진입로 쪽으로 돌출시키며 넓은 마루를 달았다. 그래서 집을 정면에서 보면 왼쪽은 며느리의 공간이고 오른쪽은 시어머니의 공간이 되었다. 며느리의 공간은 부엌과 식당이며 그곳에서는 층층나무와 샘물이 아주 가까이 있다. 시어머니의 공간은 거실과 안방인데 마당과 마을이 아주 훤하게 보인다. 독립적인 공간을 원하는 딸의 방은 2층에 있고, 발코니가 달려 있어서 부엌에 연결된 데크에서 올려다보고 내려다보며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

 

 

 

c10a1941eb4456140daca6e688e887ed_1444908 

c10a1941eb4456140daca6e688e887ed_1444908

​Floor Plan

 

 

 

c10a1941eb4456140daca6e688e887ed_1444908 

 

 

땅의 형상에 맞추다 보니 집은 동서로 약간 틀어지며 길게 자리잡았다. 북서쪽으로 면한 건너편 언덕의 경치가 너무나 좋아 식당과 거실에서 그 풍경을 담아야 했고, 남향의 따뜻한 볕도 받아야 해서 남북으로 모두 창을 내었다.

 

건축주의 바램처럼, 이 집이 그들이 새롭게 정착한 고향으로 기억되고, 자연으로부터 위로받는 따뜻하고 마음 편한 집이 되길 바란다. 이 집은 묵묵히 비바람을 견뎌내고 마침내 풍성한 수확을 거둔 농부처럼, 삼대의 가족이 아주 천천히 살아 갈 집이다.

 

 

 

c10a1941eb4456140daca6e688e887ed_1444908Site Plan

 

 

 

첨부파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MOST VISITED PROJ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