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RCHITECTURE > RESIDENTIAL

Design

TUNEplanning

Photographer

정태호

Location

서울시 종로구

Material

벽돌

Zip 17x3

본문

f9d20eb3e5db8b3666b3bba5d5f5bace_1510128
 

 

Design: TUNEplanning

Location: Jongno-gu, Seoul

Building Area: 56.19㎡

Total Floor Area: 198.00㎡

Structure: Brick Construction

Finish Material: Granite, Flooring, Steel Plates, Birch Wood

Project Year: 2011

Photographer: ​Taeho Jung 

 

 

f9d20eb3e5db8b3666b3bba5d5f5bace_1510128
 

 

경복궁 인근 도심 한가운데 누하동 주택가에는 도로 하나, 건물 하나를 사이에 두고 옹기종기 모인 주택들이 자리하고 있다. 누각 아래 동네, ‘누하동’이라는 고즈넉한 지명의 이 주택으로 들어서는 길은 다른 어느 주택가가 그러하듯 오래된 한옥들이 서로 벗삼아 그 오래된 운치와 기운을 자랑한다. 누하동 골목길에서는 저녁시간이 되면 할머니가 손자를 부르거나 밥 짓는 냄새가 솔솔 풍기는 인간미가 느껴지는 동네라 한다. 때문에 이곳의 장소성을 반영하는 것은 너무나 자연스러운 일이였다. 지명과 이곳이 주는 여운이 그러하듯 공간은 드라마틱한 영화 같은 삶이 아닌 비움과 실용을 통한 소박한 미를 소리 없이 응원하고 있다.

 

 

f9d20eb3e5db8b3666b3bba5d5f5bace_1510128
 

 

f9d20eb3e5db8b3666b3bba5d5f5bace_1510128
 

 

f9d20eb3e5db8b3666b3bba5d5f5bace_1510128 Before Construction



여러 세대가 살던 소형 다세대 주택에서 사용하던 계단을 내부 공간으로 끌어들여 수직적인 코어를 연결함으로 한 가족이 소통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집은 현관을 지나 내부계단을 통해 지하1층, 지상1층, 2층, 옥탑으로 통하는 구조다. 각 층별로 사용자가 다를 뿐, 소형 주거 공간이란 특징으로 인해 안방, 거실, 주방, 가족실처럼 각각의 공간을 물리적으로 분리하기보다는 그 공간을 살아가면서 목적에 맞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한마디로 ‘여지’를 남기는 디자인을 했다. 때문에 주택 내부는 실의 경계가 뚜렷하지 않다. 지하에는 집에서 업무를 볼 수 있는 공간 겸 AV룸을 두었고, 1층은 할아버지의 공간 겸 메인 주방으로, 2층은 아이방과 부부의 공간으로 구성되었다. 2층 공간의 상당부분은 아이에게 비중을 두고 있으며, 층 전체가 아이를 위한 공간 혹은 부부를 위한 공간으로 얼마든지 변화가 가능하다.


f9d20eb3e5db8b3666b3bba5d5f5bace_1510128


f9d20eb3e5db8b3666b3bba5d5f5bace_1510128


f9d20eb3e5db8b3666b3bba5d5f5bace_1510128


f9d20eb3e5db8b3666b3bba5d5f5bace_1510128


내부는 주거공간의 절대적 효율을 위해 벽면의 마감 두께를 최소화 하는 디테일과 기존 구조를 살리며 체계적인 수납공간을 더해 컴팩트하게 진행되었다. 딸 방과 거실 부부침실은 경계를 허물고 무빙월과 가구를 이용해 열려있는 경계를 형성한다. 침실은 베드만 들어가는 공간으로 드레스룸 뒤에 위치하는데, 부부침실 사이에 창을 내어 부부와 딸 사이에 소통이 가능하게 했다. 


f9d20eb3e5db8b3666b3bba5d5f5bace_1510128


f9d20eb3e5db8b3666b3bba5d5f5bace_1510128


f9d20eb3e5db8b3666b3bba5d5f5bace_1510128


f9d20eb3e5db8b3666b3bba5d5f5bace_1510128


총 4가구가 살던 주택인 이것은 외부 계단의 재미있는 구조를 이루고 있다. 또 이 주택 주위로 작지만 한옥들이 이루고 있는 그 전통성이라는 분위기 또한 완전히 배제하지 못했다. 외부는 누하동이라는 지명의 장소성을 최대한 살리고 주면의 낡은 한옥과 어울리는 나무와 금속을 사용했다. 우리는 이 오래된 가옥지역에서의 리노베이션을 위해 옛 것과 대비보다는 함께 어우러지는 ‘그라데이션’의 공간을 생각했다.


f9d20eb3e5db8b3666b3bba5d5f5bace_1510129


f9d20eb3e5db8b3666b3bba5d5f5bace_1510129


이 프로젝트를 통해 강한 ‘컨트라스트’가 아니라 ‘그라데이션’이 더 오래도록 여운을 줄 수 있다고 생각했다. 이 점은 외관 뿐 아니라 내부 설계 전반에도 반영되었다. 즉 누하동 주택의 경우 하나의 컨셉이 공간을 압도하는 느낌 없이 전체적으로 물 흐르듯 그 쓰임에 따라 공간을 편안하게 아우르는 느낌을 보여준다. 소형주택에서 디자이너는 임팩트를 배제하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그 안에서 그 쓰임에 따라 공간을 채워 나가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 나는 형태심리학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그것은 설계자가 단정하기보다는 이용하는 이의 목적에 맞게 변화되는 것으로 매 프로젝트마다 이러한 원칙에는 변함이 없으며, 좁은 공간의 경우 이러한 원칙으로 사용자에게 좀 더 많은 비움의 공간을 제공하고자한다. 물론 보다 넓은 공간의 경우 나름의 포인트도 부가적으로 사용될 수 있다.​ 

 

 

f9d20eb3e5db8b3666b3bba5d5f5bace_1510129
 

 

f9d20eb3e5db8b3666b3bba5d5f5bace_1510129
 

 

f9d20eb3e5db8b3666b3bba5d5f5bace_1510129
 

 

f9d20eb3e5db8b3666b3bba5d5f5bace_1510129 

Plan_1F


f9d20eb3e5db8b3666b3bba5d5f5bace_1510129
Plan_2F

첨부파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MOST VISITED PROJ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