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RCHITECTURE > RESIDENTIAL

Design

TODOT

Photographer

박건주

Location

강원도 원주

Bangok-dong Housing

본문

bce4a501328c71975f5b2d0cce97cb19_1504053
 

 

Design: TODOT

Architect: Byoung Kyu, SeungMin Mo

Location: Wonju-si, Gangwon-do

Site Area: 288.2㎡

Building Area: 172.74 

Gross Floor Area: 399.69㎡

Structure: R.C

Finish Material: Brick, Stucco

Project Year: 2015

Photographer: GunJu Park 

 

 

bce4a501328c71975f5b2d0cce97cb19_1504053
 

 

bce4a501328c71975f5b2d0cce97cb19_1504053
 

 

자경채

증가하는 단독주택에 대한 선호도와 임대수익에 대한 선망으로 혁신도시, 신도시 등에 들어서는 점포주택이 대단한 인기를 끌고 있는 요즘이다. 건축주들은 주택임대를 통해 건축비 일부를 조달하고 상가에서 많은 월세 수익을 기대하지만 상황은 그리 녹녹치 않다. 택지 준공이후 일년 정도면 70~80%가 들어찰 만큼 빠르게 완공되지만 1층의 상가들은 몇 년이 지나도 그대로 텅텅 비어 있는 경우가 허다하다. 단독주택지는 말 그대로 단독주택(다가구주택을 포함해서)이 들어서길 기대하고 조성된 땅이다. 점포는 동네에서 소비될 만한 수준의 업종과 양으로 적절한 위치에 들어서야 점포로서의 가치가 생길 터인데, 모든 주택이 1층에 점포를 깔고 앉아 있는 형국이니 다 소비될리 만무한 상황인 것이다. 

 

 

bce4a501328c71975f5b2d0cce97cb19_1504054
 

 

bce4a501328c71975f5b2d0cce97cb19_1504054
 

 

bce4a501328c71975f5b2d0cce97cb19_1504054
 

 

원주 혁신도시에 위치한 대지는 다행히도 상가가 자리할 만한 땅이다. 전면엔 수려한 자작나무 공원이 맞닿아 있고 주택지 블록의 외곽에 위치해 눈에 잘 띄는 양지바른 땅이었다. 자작나무와 상가가 잘 조응하게 되면 그 주변 어디에도 없는 매력적인 상가가 자리할 거라는 기대감이 생겼다. 

문제는 주택이었다. 주변에 우후죽순으로 재빠르게 지어지고 있는 도시의 다가구 주택과 쏙 빼닮은 주택들. 몇몇 건설업자들이 주도하는 주택들은 하나같이 똑같은 구성과 평면으로 도장 찍듯 지어지고 있었다. 2층에 투룸 두세대, 3층에 다락을 포함한 쓰리룸 한세대는 마치 법으로 정한 듯 틀을 벗어나지 않는다. 최대의 면적확보 노력에도 불구하고 이미 시장에서는 투룸 전세가 얼마, 쓰리룸 얼마로 가격이 정해져 버린 상황이다. 그것도 주변의 아파트 전세시세보다 형편없이 낮은 가격으로...아파트 전세가를 감당하지 못해 차선으로 선택하게 되는 도심의 다가구 신세로 스스로의 가치를 하락시켜 버린 것이다.

  

 

bce4a501328c71975f5b2d0cce97cb19_1504054
 

 

bce4a501328c71975f5b2d0cce97cb19_1504054
 

 

bce4a501328c71975f5b2d0cce97cb19_1504054
 

 

자연스레, 단독주택만이 품을 수 있는 공간을 찾고 단독주택에서만 누릴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삶을 담는 그릇으로서도 부동산의 경제적 가치를 높이는 측면에서도 지향해야할 목표점이 되었다. 더해서 세가구 모두가 평등하게 이를 누릴 수 있게 하는 것이 중요했다.

세대 간의 동등한 조건을 만들기 위해 층별로 세대를 나누지 않고 어깨를 나란히 맞대고 있게 했다. 이층에서 바로 진입하게 하니 공용 계단과 엘리베이터가 필요 없어졌고, 그 만큼의 면적이 세대에게 보너스로 돌아갔다. 안채와 바깥채로 채를 나누어 벌리니 빛이 쏟아져 들어왔고, 반층씩 엇갈려 계단으로 이으니 통로가 되고 계단이 됐다. 한집 당 모두 5개의 독립된 채를 가지게 되는데, 주방이 있는 채를 제외하고는 침실이든 거실이든 서재든 사는 사람 마음대로다. 



bce4a501328c71975f5b2d0cce97cb19_1504054


bce4a501328c71975f5b2d0cce97cb19_1504054


bce4a501328c71975f5b2d0cce97cb19_1504054


채를 분리한 또 다른 이유는 풍경과 함께 내 집을 바라보기 위함이다. 계단을 통해 안채, 바깥채를 건너 오르다보면 서로 다른 풍경이 눈에 들어온다. 치악산의 능선이 보이기도 하고 동네 풍경이 배경이 되기도 하며, 건너채의 창너머로 자작나무 가지가 눈에 들어오기도 한다. 

다양한 풍경과 겹쳐 보이는 집의 모습은 시간과 계절에 따라 다른 인상으로 남아 쌓이고 숙성돼 기억될 터이다. 



bce4a501328c71975f5b2d0cce97cb19_1504054


bce4a501328c71975f5b2d0cce97cb19_1504054


bce4a501328c71975f5b2d0cce97cb19_1504054


40대 초반의 젊은 건축주에게 위와 같은 계획을 처음 제안했을 때가 생각난다. 이런 과격한 제안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할 거라는 지례짐작에 일반적인 다가구 상황에 비춰 층간 소음의 문제, 접지성의 문제, 상품성의 문제를 들어 열심히 다이어그램과 자료를 준비했었다. 설명을 다 듣기도 전에 건축주는 우리의 안에 손을 들어 주었다. 횡성촌 아이로 자라며 기억하는 그의 집은 안온하고 편안했으며, 그런 집이 자기의 삶에 얼마나 큰 만족도를 더해주는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대청에 오르고 마당에 내려서듯, 안채에서 사랑채로 건너가며 햇살을 받고 눈을 맞듯. 좀 수고스럽지만 몸이 기억하고, 마음에 담아두는 그런 집이 되기를 기대해본다. 



bce4a501328c71975f5b2d0cce97cb19_1504054


bce4a501328c71975f5b2d0cce97cb19_1504054

첨부파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MOST VISITED PROJ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