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RCHITECTURE > RESIDENTIAL

Photographer

진효숙

Location

경기도 판교

SAMDAEHUN

본문

6c17fa8070637795b033ad64bc197a93_1502846
 

 

Design: iSM Architects 

Architect: JoongWon Lee, Kyung-A Lee

Location: Bundang-gu, Gyeonggi-do
Site Area: 231.2㎡  
Building Area: 110.8㎡
Total Floor Area: 253.4㎡
Structure: R.C
Finish Material: Brick, Curtain Wall, SUS Panel, Stucco
Project Year: 2012

Photographer: HyoSook Chin 

 

 

6c17fa8070637795b033ad64bc197a93_1502847
 

 

6c17fa8070637795b033ad64bc197a93_1502847 Site Plan



삼대헌(三代軒)은 열린 질문에서 시작했다. 현대에 맞는 새로운 유형의 삶을 제안해 볼 수 있을까? 베이비부머인 부모님 세대와 둘 다 직장에 다니는 부부 세대와 손자 세대가 한 지붕 아래 행복하게 같이 살 수 있을까? 땅의 크기와 예산이 제한적인 상황에서 지속적으로 경계가 넓어지고 있고, 규모가 확장하고 있는 듯한 인식을 줄 수 있을까? 담을 조례로 못 짓게 하는 동네에 거리와 막힘없이 소통하는 건축은 가능한가? 에너지 비용이 점점 하늘을 치솟는 이 마당에, 가장 추운 달과 가장 더운 달의 관리비를 최소화할 수는 있는가?


6c17fa8070637795b033ad64bc197a93_1502847
Elevation Diagram


6c17fa8070637795b033ad64bc197a93_1502847

건축주였던 노부부는 맞벌이를 하는 젊은 아들 부부 가족과 현실적인 이유 때문에 함께 살았다. 1층은 노부부를 위한 공간이고, 2층은 아들 가족을 위한 공간이다. 그들은 어느 정도 일상이 모아지길 바라면서도, 동시에 어느 정도 일상이 흩어지길 원했다. 70평 대지에 건폐율 50% 이하로 지어야 하는 땅은 동시에 주차대수 2대와 일조권 확보라는 규정으로 인해 일층 바닥 면적이 30평 조금 넘게 밖에 지을 수 없었다. ‘단지 내 조경’과 ‘주택 내 내정’을 연결하는 힌지 점에 투명한 거실을 앉히고, 동시에 천장 높이를 3미터로 높이고자 한 생각은 ‘차경 장치’와 ‘체적감 확장’을 노린 것으로, 제한적인 건폐율로 좁아 보이는 공간을 넓혀보고자 한 의도였다. 


6c17fa8070637795b033ad64bc197a93_1502847


6c17fa8070637795b033ad64bc197a93_1502847


6c17fa8070637795b033ad64bc197a93_1502847
Diagram


판교의 지구 단위 계획은 담을 못 세우게 한다. 그 결과, 대다수의 집이 프라이버시 확보라는 이유로 공용도로를 면해서는 창이 매우 적고, 내정을 향해서는 큰 창을 내고 있다. 프라이버시의 문제가 마을의 길을 생명력 넘치게 할 수 있는 대안의 가능성을 없앤다. 프라이버시 확보라는 이유로 밖으로는 닫혀있고 안으로만 열려있는 많은 집들에 비해 삼대헌은 반대편에 서있다. 삼대헌은 집에서 공적인 생활 영역과 사적인 생활 영역을 구분키로 하고 공적인 생활영역은 적극적으로 거리와 소통하게 하였다. 많은 분들이 집이 지어진 다음 방문 하시고, 유리가 많아 ‘관리비’를 걱정하셨다. 삼대헌은 남측을 제외한 모든 유리에 3중 유리를 사용했고, 내단열재로 50mm 글라스 울과 외단열재로 비드법단열재 100mm를 사용하였다. 결과적으로 다락층과 지하층을 포함한 전체 공간의 관리비(가스비 온수비 전기세 등)를 가장 추웠던 달에 60만원 이하로 유지 할 수 있었다. 


6c17fa8070637795b033ad64bc197a93_1502847


6c17fa8070637795b033ad64bc197a93_1502847


판교는 신도시답게 역사성과 맥락이 부족한 지역이다. 뿌리 있어 보이는 정체성의 확보는 불가능 한 것인가? 수원성의 전벽돌이 자주 떠올랐다. 삼대헌은 과거의 기억이 있되 동시에 미래로 전진하고 싶었다. 삼대헌에는 차갑고 현대적인 스테인리스와 유리가 푸근하고 오래된 전벽돌을 밀고 당기길 바라면서 사용됐다. 스테인리스와 전벽돌은 값이 비쌌다. 그래서 가로에 면해 공적인 면이 강한 북동쪽에만 사용하기로 하고, 사적인 면인 남서쪽은 스터코를 사용하기로 하였다. 북동쪽 면의 스테인리스는 아침 태양이 뜨자, 철면을 따라 핑크빛을 반사한다. 


6c17fa8070637795b033ad64bc197a93_1502847
6c17fa8070637795b033ad64bc197a93_1502847
6c17fa8070637795b033ad64bc197a93_1502847
Diagram

6c17fa8070637795b033ad64bc197a93_1502847
Section


무표정한 전벽돌은 침묵하고 있으며, 스테인리스는 수다스러웠다. 일몰이 지나고 집안의 불빛들이 하나 둘씩 켜지자, 커튼월에서 두 뼘 이상 돌출되어 나온 전벽돌 박스는 유리에 의해 가볍게 지탱되어 자신이 지닌 물성으로부터 독립되어 무중력 상태가 되었다. 서로 다른 역사적인 시간성을 함축하는 (전벽돌-과거, 스테인리스와 유리-현재) 재료들의 병치가, 빛의 변화라는 하루의 시간성도 뿜어낼 수 있다는 사실에 우리는 고무되었다. 서두에서 언급한 삼대헌을 통해 가졌던 열린 질문들은 아직도 적당한 답을 얻지 못한 채 계류 중이다. 판교에서 지속적인 주택 작업을 통해 지금보다는 더 나은 답이 도출되기를 기대해 본다. 

6c17fa8070637795b033ad64bc197a93_1502847
Plan_1F


6c17fa8070637795b033ad64bc197a93_1502847
Plan_2F


6c17fa8070637795b033ad64bc197a93_1502847


6c17fa8070637795b033ad64bc197a93_1502847


6c17fa8070637795b033ad64bc197a93_1502847


6c17fa8070637795b033ad64bc197a93_1502847



6c17fa8070637795b033ad64bc197a93_1502847

 

첨부파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MOST VISITED PROJ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