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RCHITECTURE > RESIDENTIAL

Design

OA-Lab

Photographer

신경섭 + 송유섭

Location

서울

Material

벽돌

Alley House 작은공원

본문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0 ⓒ 신경섭

 

Design : OA-Lab
Architect : JungMin Nam
Location : 725-13, Banpo-dong, Seocho-gu, Seoul, Republic of Korea
Site Area : 135.9㎡
Building Area : 81.22㎡
Total Floor Area : 260.01㎡
Structure : RC
Finish Material : Brick, GFRC,  Wood, Gypsum Board with Wallpaper, Tile
Project Year : 2017
Photographer : KyungSub Shin,  YooSeop Song​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0 ⓒ 신경섭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0 

Site Plan

 

작은공원은 다가구가 있는 근린생활시설 프로젝트로 반포동의 다세대 및 근린생활시설 밀집지역에 위치한다. 서울의 겪어왔던 급속한 도시화 과정에서 자연은 종종 우선 순위에서 밀려 소외되어 왔고, 특히 다양한 욕망이 한데 뒤섞이며 개발된 근린생활 밀집지역은 서울에서도 자연 소외현상이 가장 극심하게 나타나는 곳 중 하나이다. 이 지역은 최소 법적 조경면적조차 적용되지 않는 규모의 건물들이 1층을 주차공간으로 채우며 법적 최소 간격만 유지한 채 도시조직을 형성하고 있다.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0 ⓒ 신경섭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0 

Section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0 ⓒ 신경섭


하지만 이들 지역의 일상의 풍경에서도 건축적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다. 이 동네를 거닐며 유심히 관찰해보면, 건축가 혹은 공공의 손길이 닫지 않는 척박한 지역임에도 골목골목 마다 건물 사이의 틈새에서 녹색의 생명이 피어나고 있다. 여기에는 사람의 손길없이 자라난 자연발생적인 식생과 거주자들의 자연에 대한 욕망이 만들어낸 자연의 패턴을 닮은 조경이 그 나름의 질서를 가지며 척박한 환경의 틈새에서 피어나고 있다.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0 ⓒ 신경섭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0 

Elevation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1
ⓒ 신경섭


작은공원 프로젝트는 골목에서 자생적으로 생겨나는 자연발생적 녹화에 대한 관찰에서 건축적 가능성을 발견하며 건물의 주변부와 공용 공간에 휴식과 자연을 위한 틈새를 제공한다. 용적율을 가득 채우며 들어선 원룸들 사이에 들어선 외부계단은 이동을 위한 수단 만이 아닌 원룸이라는 척박한 여건에서 사람들이 휴식을 할 수 있는 공공영역으로서 역할을 한다. 계단과 계단참 폭의 조정 속에서 만들어낸 틈새공간에는 식생이 자랄 수 있는 공간이 확보되고 사람들이 앉을 수 있는 작은 영역이 제공된다. 이를 통해 골목길에서부터 이어진 계단실은 수직적으로 거주자들을 연결해주는 작은 공원이 된다.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1
 ⓒ 신경섭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1 

Diagram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1 ⓒ 송유섭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1 ⓒ 신경섭


8미터 도로변에서 바라본 동측입면은 흰색벽돌로 단정하게 구성되며 주변의 산만한 도시환경에 대응하고, 여기서 이어지는 3미터폭의 주진입 골목을 면한 남측입면은 붉은 고벽돌과 청고벽돌 및 리빙브릭(Living Brick)으로 구성되며 좁은 골목의 음침한 분위기를 밝힌다. 좁은 골목에서 역설적으로 주진입부로 역할을 하게되는 남측입면은 지상부에서 진입을 유도하는 사선벽을 통해 식생이 자라날 수 있는 입면의 깊이와 틈새를 제공한다. 이 틈새에서 생겨나는 식생들은 거주자들이 키우는 사유영역의 조경이자 입면의 역할을 하면서, 동시에 길을 지나는 사람들에게는 공공의 영역에서 경험할 수 있는 조경으로 환원된다.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1 ⓒ 신경섭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1 

Elevation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1 ⓒ 송유섭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1 ⓒ 신경섭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1 ⓒ 신경섭


작은공원 프로젝트는 그 규모로 인해 법적 조경면적이 적용되지 않는 전형적인 다세대 및 근린생활시설 밀집지역의 건물들이 가지는 조건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본 프로젝트는 건축물이 갖는 계단이라는 공공영역과 옥상테라스 및 건물의 외벽에 형성되는 작은 틈새를 통해 조경과 휴식공간을 확보하며 이들 지역이 가지는 공공영역의 문제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고자 한다.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1 ⓒ 신경섭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1 

Section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1 ⓒ 신경섭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1 ⓒ 송유섭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1 ⓒ 송유섭

 

이는 공공영역과 경관에 대한 개념이 부재한 상태로 개발되어온 근린생활 밀집지역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하는 시도이고, 이들 지역의 거주환경에 대한 고민과 함께 소박하게 나마 일상에서 최대한 자연을 접할 수 있는 대안을 담고있다. 이런 건축적 시도를 통해서, 어둡고 접근이 불편했던 골목은 사람의 접근을 반기는 골목이 되고 개인소유의 영역에서 길러지는 조경은 공공의 풍경으로 거듭나게 된다. ■​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2 ⓒ 송유섭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2 ⓒ 송유섭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2 ⓒ 송유섭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2 ⓒ 송유섭

 

0318b8e4010cb274ed98528f87cda202_1551842
 ⓒ 송유섭

 

 

 

 

 

첨부파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MOST VISITED PROJ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