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RCHITECTURE > OFFICE

Design

MIT

Photographer

신경섭

Location

대구

Material

콘크리트

HOBAK TOWER

본문

f70ba26525d7e147c3bada707d527d1c_1509348
 

 

Design: MIT

Architect: KyuHyeong Kim, SangHwa Lee

Location: Jung-gu, Daegu

Site Area: 833.3
Building Area: 530.61
Total Floor Area: 4,702.03
Structure: S.R.C
Finish Material: Marble Stone
Project Year: 2016 

Photographer: ​KyungSub Shin 

 

 

f70ba26525d7e147c3bada707d527d1c_1509348
 

 

f70ba26525d7e147c3bada707d527d1c_1509348
 

 

서울처럼 대기업 본사나 행정부처 혹은 공공기관같이 규모와 상징성을 가진 대형건물이 흔치않는 지방도시에서 인상적인 건물을 기대하는 일은 무리일지도 모른다. 동서를 관통하는 대구의 달구벌대로는 백화점과 오피스 빌딩, 그리고 다양한 상업건물들로 구성되어 있지만 시내 전체에서 인상적인 건물을 찾아보기는 쉽지 않다. 호박타워는 대구가 고향인 김규형과 이상화, 2명의 젊은 건축가가 장소의 가치를 살리고 도시 맥락에 맞는 건축물을 만들고자 의기투합해 설계한 건축물이다.

 

 

f70ba26525d7e147c3bada707d527d1c_1509348
 

 

f70ba26525d7e147c3bada707d527d1c_1509348
 

 

f70ba26525d7e147c3bada707d527d1c_1509348
 

 

호박타워가 주변의 건축물과 다른 해석을 하고 있음은 외형만 봐도 짐작할 수 있다. 대부분의 오피스 건축물이 커튼월 유리로 건물 내부의 액티비티를 노출하고 있음에 비하여, 호박타워는 다소 상반된 무거움을 지니면서 견고함의 전통적 미학에 따른 미니멀한 형태를 취하고 있다. 수직, 수평만으로 이루어진 엄격한 규칙성과 단순한 형태만큼 강렬한 표현의지를 담고 있으며 시시각각 변모하는 음영의 변화와 기념비적인 굳건한 형태를 취하고 있다.  

 

 

f70ba26525d7e147c3bada707d527d1c_1509348
 

 

f70ba26525d7e147c3bada707d527d1c_1509348
 

 

f70ba26525d7e147c3bada707d527d1c_1509348
 

 

건물 부출입구로 나오면 마주하게 되는 유리 주차타워는 철골 철근 콘트리트(Steel Framed Reinforced Concrete)와 석재로 마감된 본 건물의 무거운 매스감을 역설적으로 대비시켰다. 또한 유리가 가진 투명성과 가벼움으로 비물질성을 극대화하여 내부의 철골구조와 차량의 움직임이 그대로 드러나 도심 속에 활기찬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다.​ 

 

 

f70ba26525d7e147c3bada707d527d1c_1509348
 

 

f70ba26525d7e147c3bada707d527d1c_1509348
 

 

f70ba26525d7e147c3bada707d527d1c_1509348
 

 

호박타워의 내부로 들어서면 높은 수직공간인 홀을 만나게 되는데 여기서는 자연 속에서 오랜 시간의 흐름을 담아온 석재를 인공적인 가공과 가공하지 않은 날 것의 역설적인 결합으로 디자인되어 있다. 쿠사마 야요이(Kusama Yayoi)작품인 '자이언트 호박'과 시시각각 다양한 색으로 변하는 ‘스카이스페이스’(Skyspace)는 모호한 경계와 그 안에 머무르는 빛을 통해 보는 이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천장 너머의 이상세계를 꿈꾸도록 하였으며 이를 통하여 한정할 수 없는 공간을 담고자 했다. 뿐만 아니라 화장실의 ‘스톤가든’(Stone Garden)은 시간이 축적된 자연 그대로의 돌이 물성이 전환되거나 소거되도록 하여 편안함을 느끼게 한다. 

 

 

f70ba26525d7e147c3bada707d527d1c_1509348
 

 

f70ba26525d7e147c3bada707d527d1c_1509348
 

 

f70ba26525d7e147c3bada707d527d1c_1509348
 


'건축이란 그 장소를 설계하는 것이며, 장소를 변경시키는 행위이다'라는 말이 있다. 이처럼 건축은 땅에 뿌리내림으로써 장소성과 풍토성을 강조한다. 호박타워는 근대건축에서 상실되었던 장소성과 형태를 회복하려는 자세를 취하고 있으며, 간결한 기하학적 형태를 사용함으로써 중심성을 부정하는 근대건축에 대항하고 있다. 건축은 기존의 도시에 새로운 행위를 함으로서 변증법적인 관계를 가지게 하는 주체적 행위이다. 그렇기 때문에 도심에서 만나는 상업건축물 중 근대건축에서 잃어버린 장소성과 시간성의 담론을 야기 할 수 있는 건축물을 만날 수 있음은 행복한 경험이라 할 수 있다. 호박타워가 다양한 인간의 내외부적 활동과 감성에 지속적으로 즐거움을 줄 수 있고, 형태를 넘어서 하나의 형상으로 보는 이의 눈높이와 거리에 따라 지속될 수 있는 아름다움과 다양한 경험을 이끌어 내는 사차원 감각의 공간이 되길 바란다.​ 

 

 

f70ba26525d7e147c3bada707d527d1c_1509348

 

f70ba26525d7e147c3bada707d527d1c_1509348
 

 

f70ba26525d7e147c3bada707d527d1c_1509348
 

 

첨부파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MOST VISITED PROJ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