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RCHITECTURE > RESIDENTIAL

Photographer

TRU Architects

Location

서울시

Sky House

본문

ac4bb195b3451b4cd34a8073d7fe4297_1505178
 

 

Design: TRU Architects

Location: Gwangjin-gu, Seoul

Site Area: 444.6

Building Area: 215.17

Total Floor Area: 1,231.49

Structure: R.C

Finish Material: Brick 

Project Year: 2015

Photographer: ​TRU Architects   

 

 

ac4bb195b3451b4cd34a8073d7fe4297_1505179
ac4bb195b3451b4cd34a8073d7fe4297_1505179 

Elevation


하늘집'은 가족 3대를 위한 주택과 사무실,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서는 소규모 복합건물이다. 근처에 어린이 대공원이 있는 한적한 주거지 골목에 위치한 하늘집은 가로에 면한 상업시설과 3개 층의 임대용 오피스, 3개 층의 주택으로 이루어져 있다. 건축주는 2명의 자녀를 둔 부부로 아버님, 어머님을 모시고 한 집에서 살기 위해 집을 짓고자 했다. 원래 이 땅에는 부모님이 오랫동안 사시던 단독주택이 있었는데, 이를 3대가 함께 살 수 있는 집과 근린생활시설이 결합된 건물로 신축하기를 원했다. 땅이 위치한 동네는 반듯하게 나누어진 평평한 필지에 마당이 있는 단독주택이 들어선 조용한 주택가였다. 다만 최근에 단독주택을 허물고 임대용 주거건물을 신축하는 공사가 곳곳에 벌어지면서 골목의 평화롭던 모습이 조금씩 바뀌고 있는 상황이었다.


ac4bb195b3451b4cd34a8073d7fe4297_1505179


ac4bb195b3451b4cd34a8073d7fe4297_1505179


1층 상가, 중간층 임대, 최상층 건물주의 주거로 이루어진 일반적인 임대 건물들은 최대한의 면적을 확보하기 위해 획일화된 상자 모양으로 계획되어 왔다. 이런 건물들이 단독주택지 골목의 주인공으로 나서면서 마을이 가진 온건한 밀도와 이미지가 저해되는 문제가 벌어지고 있었다. 우리는 건축주 가족이 거주할 단독주택과 임대용 사무실을 결합하여, 간섭을 최소화하면서도 함께 공유공간을 사용할 수 있는 건물을 설계하는데 초점을 맞추었다. 상업 및 업무시설을 이용하는 사람들과 주택에 거주하는 사람들이 한 건물에서 공존하기 위해서는 주차, 소음, 공유공간의 활용 등 함께 살기 위한 규칙이 반영된 건물이 필요했다. 또한, 아파트를 축소해놓은 듯한 획일적 주택 평면에서 벗어나서, 조부모님이 오랫동안 거주했던 마당과 나무가 있던 옛집의 공간과 추억을 신축건물에 반영하는 것으로 계획의 방향을 정했다. 


ac4bb195b3451b4cd34a8073d7fe4297_1505179


이를 위해, 우리는 외부공간을 가진 단독주택을 임대용 사무실건물의 옥상에 '쌓아 올리는' 건축 개념을 제안했다. 저층부에는 임대용 시설을 위한 효율적인 평면을 계획하고 상층부에는 마당과 테라스를 가진 단독주택의 장점을 살려서, 마치 2개의 건물이 수직적으로 결합된 형태의 건물을 계획했다. 땅이 가진 장점 중 하나는, 위층으로 올라가면 보이는 어린이 대공원의 숲과 남산타워의 멋진 조망이었다. 상층부에 올려놓은 단독주택은 이러한 주변의 조망을 향해 테라스, 옥상마당, 전망대를 두고 이를 집의 내부공간과 연결하도록 계획했다. 할아버지, 할머니가 독립적인 생활을 하시면서도 가족간의 모임과 집의 관리가 용이하도록, 위층의 아들 가족의 주택과 연결되는 동선을 테라스 공간으로 계획하였다. 자녀들의 방 앞에는 각자 옥상 마당을 하나씩 두고 자연채광이 실내로 들어오도록 했다.


ac4bb195b3451b4cd34a8073d7fe4297_1505179


ac4bb195b3451b4cd34a8073d7fe4297_1505179


ac4bb195b3451b4cd34a8073d7fe4297_1505179
Section


거주자와 임대인들이 서로 만나는 로비, 외부계단, 주차장은 잠깐이라도 서로 인사하고 안부를 물을 수 있는 공간이지만, 임대 효율을 위해 좁고 어두운 공간으로 계획되곤 한다. 우리는 건물의 후면 공간에 오프닝을 두어 자연채광이 들어오는 밝은 주차장이 되도록 계획했으며, 주출입구 계단에는 부모님이 마당에 키우시던 모과나무를 옮겨 심어, 마당을 거쳐서 들어가는 단독주택의 이미지를 재현했다. 우편물을 가져갈 수 있는 로비 공간에는 유쾌한 색채로 실내를 꾸며, 입주자들이 하나의 건물을 나누어 쓰고 있다는 일체감을 느끼도록 했다. ​


ac4bb195b3451b4cd34a8073d7fe4297_1505179


ac4bb195b3451b4cd34a8073d7fe4297_1505179


ac4bb195b3451b4cd34a8073d7fe4297_1505179


ac4bb195b3451b4cd34a8073d7fe4297_1505179


가로변에는 꽃가게 같은 작은 상업시설이 들어갈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골목에 활기를 부여하고, 임대인이 자연스럽게 건물의 입구에 조명을 밝히고 건물을 지키는 역할을 하도록 했다. 업무시설이 들어설 임대층에는 각 층마다 다른 방향을 향하는 테라스를 두어, 쉬고 일하는 내외부 공간이 연결되도록 계획했다. 능동 하늘집은 대가족을 위한 삶의 공간과 임대인의 업무 공간이 위 아래로 결합된 집이다. 업무공간에서 일하는 사람들과 단독주택에 사는 대가족이 독립적이면서도 서로 시선을 주고받으며 공존하는 건물의 유형을 제안​하였다. 

ac4bb195b3451b4cd34a8073d7fe4297_1505179
Plan_1F


ac4bb195b3451b4cd34a8073d7fe4297_1505179
Plan_4F


ac4bb195b3451b4cd34a8073d7fe4297_1505179


ac4bb195b3451b4cd34a8073d7fe4297_1505179


ac4bb195b3451b4cd34a8073d7fe4297_1505179

 

첨부파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MOST VISITED PROJECTS